경남경제신문

경남도, 전국 최대 2,000억 원 규모 ‘동남권 지역뉴딜 벤처펀드’ 조성 추진

by 송찬용 기자 posted Nov 12,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경남도, 울산시, 수자원공사, 모태펀드 등 조성

최소 1,200억 원 규모, 향후 2,000억 원까지 확대

경남·울산 소재 중소·벤처기업 등 집중투자

 

경남도청-신규.jpg

 

 

경남도가 지역균형 뉴딜 촉진을 위해 최대 2,000억 원 규모의 ‘동남권 지역뉴딜 벤처펀드’를 조성한다. 지역뉴딜 벤처펀드로는 전국 최대 규모이자 경남도 출자 펀드 중에서도 최대 규모이다.

 

경남도는 12일 오후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울산광역시,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벤처투자와 함께 ‘동남권 지역뉴딜 벤처펀드 조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을 비롯해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장수완 울산광역시 행정부시장,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이영민 한국벤처투자 대표이사, 김정호(경남 김해시을)·이광재(강원 원주시갑)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번 펀드 조성 협약은 지난해 11월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지역균형 뉴딜 촉진을 위한 지역혁신 중소기업 육성방안’의 일환으로 추진되며, 부산광역시, 충청권에 이어 전국 세 번째다.

 

이날 업무협약 체결에 따라 경남도는 울산광역시,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모태펀드와 모펀드를 만들고, 민간기관의 출자를 받아 우선 1,200억 원 규모의 자펀드를 조성하고, 향후 투자 추이 등 시장상황에 따라 2,000억 원까지 확대하도록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조성된 펀드는 경남․울산 소재 중소․벤처기업과 규제자유특구 기업, 물 산업 등 4차 산업혁명 분야 기업에 중점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경남도는 울산과의 공동 출자를 통해 양 시․도의 동일 산업분야인 친환경조선, 미래 모빌리티, 수소산업 등의 육성에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수자원공사의 참여를 통해 수자원공사의 ‘스마트워터시티’ 조성과 관련된 자율주행, 재생에너지, 스마트시티 등 4차 산업 전 분야의 기업 육성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협약식에 참석한 하병필 권한대행은 “이번에 조성되는 펀드는 지역의 중소‧벤처기업에 중점 투자해서 경남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마련하는 데에 기여할 것”이라며 “동남권 지역뉴딜 벤처펀드가 성공적으로 운영되어 수도권 집중을 극복하고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씨앗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는 지역뉴딜 벤처펀드 외 최근 두 달 간 그린뉴딜 분야 투자를 위한 ‘스마트그린뉴딜 창업벤처펀드(230억 원)’와 스마트시티 등 국토개발 관련 분야 투자를 위한 ’스마트뉴딜 혁신산업펀드(176억 원)‘를 조성하는 등 뉴딜 산업 투자기반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고 있다.

 

도내 뉴딜기업의 투자유치를 지원하기 위한 투자설명회도 개최하고 있다. 9월과 10월 창원·서울에서 뉴딜 투자설명회를 3차례 개최해 13개 기업이 참여했고, 오는 12월에도 창원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경남경제신문 www.gneconomy.com


Articles

1 2 3 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